|||

한국문학에 대한 관심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베트남

지금으로부터 10년 전, 신경숙 작가의 <엄마를 부탁해>가 영미권에서인기를 끌고 있다는 뉴스를기억이 납니다. 여성으로서는 최초로 <맨 아시아 문학상>을 수상하며 화제가 되기도 했었는데요. 이 <엄마를 부탁해>를 해외에 처음으로 소개한 곳의 인터뷰 기사있어 소개해보려 합니다.

[📚 국내 최초 도서판권 수출전문 에이전시 KL매니지먼트]

신경숙 <엄마를 부탁해>, 한강 <채식주의자> 등을 프랑스와 미국, 영국에 진출시킨 저작권 수출 전문 에이전시
자사에서 출간된 책만을 관리하는 출판사와 달리, 제한 없이 여러 작품들을 취급하며 때에 따라서는 작가들을 직접 매니지먼트 하기도
한국 문학’이라고 하는 하나의 장르를 띄우는 것이 아닌, 작가 한 명 한 명의 브랜드 이미지’를 해외에 구축하는

💬 영미유럽권 vs 아시아권의 차이는?

<영미유럽권>
-문학을 체험해역사 자체가 길다 보니 산업적으로도 굉장히시장이 형성돼 있음, 자연스럽게 일반 대중 독자들의 수준 또한 높은
-책을 만드는 편집자들의 수준도 높아, 예술성 높은 한국 작가들의 작품을 선호

<아시아권>
-상대적으로 대중적 서사가 강한 작품들을 선호
-특히 중화권이나 동남아시아권은 드라마, 영화들의 원작 작품들이 인기가 많음

💬 베트남 출판시장에서 한국의 위치는?

-기본적으로 한국 문학에 대한 베트남 출판 관계자들의 관심이 높음
-김애란 <두근두근 내 인생>, 손원평 <아몬드> 등 국내 유명 작가들의 책은 대부분 출판 되었으며, 한국 작가의 작품들을 꾸준히 소개하는 출판사들도 존재
-이전에는 KL매니지먼트에서 먼저 그들이 관심 가질 만한 콘텐츠들을 추천했다면, 요즘은 베트남쪽에서 적극적으로 문의를 해오는 경우가 많음
-현지에서 정보를 습득하는 속도가 굉장히 빨라져 한국과 베트남의 시차가 점점 줄어드는

💬 큐레이터 코멘트

베트남에서 살면서 가장 그리운 것이 바로 교보문고’와 지하철’입니다. 돈이 없어도 교보문고에 가면 양질의 책을 읽을있고, 책 한권만 있으면 사람들로 붐비는 지하철에서도 고요히 나만의 세계로 빠질있기 때문이죠. 하지만 베트남에서는 책을 읽는다는어떻게 보면 사치입니다. 주요 교통수단이 오토바이이기 때문에 이동시간에도 긴장의 끈을 놓을없고, 책 한 권 값이면끼를 해결할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인지 아직도 대부분의 베트남 서적들은 페이퍼백입니다.

기사를 보기 전까지는 저도 막연히 어려운 시장이니 힘들 거야’라고 생각했습니다. 한국 문학에 대해서 이렇게 관심 있는지도 몰랐고요. 하지만 이구용 대표님의 말씀처럼 작가의 책을 내면, 만 명은 사서 읽는다”라는 사례가 베트남에도 생긴다면 상황이 달라질같습니다. 아직 베트남은 책과 관련된 생태계가 비즈니스와연결되지 못한 상태인데요. 이 시장에서 영향력을 발휘하는 집단(북튜버, 서평단, 굿즈맛집 등)을 먼저 선점한다면 기회를 잡아내는 플레이어가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참고]

  1. 굿즈 활용한 베트남 출판사
    유발 하라리의 책 <사피엔스>를 출간하며 이벤트 굿즈를 만든 베트남 출판사 오메가+. 이 책이 얼마나 팔리는지, 실제 독자들이 굿즈를 어떻게 활용하는지 살펴보는 것이 필요할 듯.

  2. 리뷰 전문 페이스북 그룹
    베트남 페이스북 그룹은 대다수 광고를 절대 허락하지 않음. 따라서 어떤 상품이건(그중에서도 화장품) 질 좋은 리뷰들은 페이스북 그룹에 많고, 여기에서 활동하는 리뷰어들의 의견과 댓글들을 보고 실제 구입을 결정하는 경우가 많음. 아래그룹이 제일 큰 것 같아서 공유.
    -Người Đọc Sách (책 읽는 사람), 멤버 49만명
    -Dậy sớm và Đọc sách (아침에 일찍 일어나 책을 읽는다), 멤버 55만명

@커리어리 포스팅

Up next 베트남 MZ 세대가 사랑하는 미디어 Vietcetera, 비공개 시드 펀딩 완료 Z세대를 위한 동영상 기반 데이팅 앱, Snack [🤷‍♀️ 틴더? 부모님들이나 쓰는 데이트앱 아닌가요?] “8~10년 주기로 새로운 데이트 앱이 왕좌를 차지합니다. Tinder는 이제 9살이 되었습니다. 따라서 다음 데이트 앱이 그 자리를 차지할 때입니다. 제가 video-first 데이팅 앱 Snack을
Latest posts Cuộc chiến về quản lý nội dung đang được mở ra giữ Naver và Kakao 몇 달 전 아이패드를 샀다 Mình đã mua iPad cách đây vài tháng Z세대의 ESPN ‘Overtime’, 그들이 콘텐츠를 만드는 방식 5월이 되어 겨우 산 2021년 달력, Cưỡi Ngựa Xem Lưng 뉴트로지나가 다큐멘터리 영화를 만든 이유 Z세대를 위한 동영상 기반 데이팅 앱, Snack 한국문학에 대한 관심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베트남 베트남 MZ 세대가 사랑하는 미디어 Vietcetera, 비공개 시드 펀딩 완료
. Dongki Ko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