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콘텐츠가 왕이다 vs 콘텐츠는 왕이 아니다

1996년게이츠는 일찍이 콘텐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인터넷은 둘째치고 가정용 PC가 이제보급되던 때였다. 그는 마이크로소프트 웹사이트에에세이 콘텐츠가 왕이다Content is King’를 통해 콘텐츠를만큼 값을 지불하는 시스템을 예견했고, 앞으로의 인터넷은 아이디어, 경험, 제품, 즉 콘텐츠의 마켓으로서 더욱 번창할 것이라고 썼다. 25년이 지난 현재 시점에서 보면 그의 예언은 놀라울 정도로 정확하다. 다만 구체적인 모습은 조금 달라졌다. 구독 경제가 발전하면서 콘텐츠뿐 아니라 마켓(플랫폼)의 힘도 그만큼 커졌기 때문이다. 2017년 영국의 독립 애널리스트 베네딕트 에반스는 콘텐츠는 왕이 아니다Content isn’t king’라는 글에서 시장은 양측에 플레이어가 너무 많아 누구라도 우위를 점할없는 다면 시장’이라고 적었다. 콘텐츠와 플랫폼, 플랫폼과 플랫폼 사이의 전쟁은 한동안 지속될 걸로 보인다.

-손현, 『글쓰기의 쓸모』, 북스톤.

Up next 보통명사를 제목으로 쓰는 일은 지양하는 편이 좋겠어요 어떤 글이든 마찬가지겠지만 공모전에서 제목은 중요합니다. 한데 ‘농담’이나 ‘미인’ 같은 단순하고 평범한 보통명사를 제목으로 출품하는 경우가 많더군요. 밀란 쿤데라 같은 대가쯤 되면 이런 제목도 얼마든지 심오해 유년의 기억, 사무친 순간, 꿈의 기록, 살아 있는 말 그는 글쓰기를 어려워하는 사람을 위해 누구나 한 번쯤 써볼 법한 글감 네 개를 소개했다. 유년의 기억, 사무친 순간, 꿈의 기록 그리고 살아 있는 말이다. 그중 사무친 순간은 아픔, 상처, 고통, 슬픔, 우울 등 어둡고 부정적인 기억을 수반한다고 덧붙였다. 고수리는
Latest posts 📺 와썹맨의 마지막 영상; 문명특급 홍민지PD; 미노이의 요리조리 시즌3; 3개월 만에 돌아온 모티비; 빠더너스와 노잼봇; Dr. Sarang Choi 뉴스레터, 어떻게 읽으시나요? A를 말하고 싶다고, A를 보여줘선 안 된다 경험치를 무너뜨릴 수 있는 용기가 필요하다 Hitori Shuppansha To Iu Hatarakikata 📺 대학 중퇴 후 600만 유튜버가 된 Ryan Trahano; eo; 왁타버스; MBC강원영동 젠틀몬스터 김한국 대표 : 나를 설레게 해라. ‘남들처럼 애쓰려는 중독’에서 벗어나라 그림책을 그리는 마음 센스는 타고나는 게 아니라, 지식의 축적이다 성긴 채 사이로 흘러내리는 민중의 삶 Z세대에게 사랑받는 유튜브 채널 되는 법 한 사람 한 사람의 이야기를 듣고 그 사람에게 필요한 것을 제공하겠다는 마음으로 접근해야 해요 모두에게 팔면 아무도 사지 않습니다 빈도보다 밀도를 챙겨야 해요. 사람들이 깊이 공감하는 콘텐츠는 일상에서 나옵니다. 감자밭, 자기다움이 중요하다 꿈을 꾸고, 그걸 쫓는 중에 발견하는 모든 것은 의미가 있다 송은이의 일, 리더로서 조심하는 것 🍿 넷플릭스식 빈지와칭, 약빨 떨어졌나? 전통적인 TV모델을 따라가는 스트리밍 업체들 📺 임진록, 돌고래유괴단, 장기하, 쓰레기걸, 올로호요, essential; 좋아하지 않는 일에선 감각이 자라지 않는다 CJ ENM 브랜디드 콘텐츠팀 안지훈 PD 인터뷰 200여 년 전 산업혁명 당시에도 공장의 고용주가 노동자들에게 커피를 공짜로 제공했다 ‘오디오판 유튜브’ 꿈꾸는 스포티파이 3대 숏폼 플랫폼 비교 스냅👻, 인플루언서와 광고비 나눈다 그녀가 아이패드 켜고 일기를 쓴다. 전 세계 사람들이 따라 한다. 『에이홍』 The infinite loop, 틱톡의 유니크한 제품 구매여정 아프리카TV 또 사상최대 실적 스스로의 흔적을 남기고 성장의 기록을 채록하는 것이 곧 나의 프로파일이 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