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어디에 사는 누구인지도 모르며 평생 만날 일도 없지만 나의 원고에 관심을 가져독자, 그런 독자가 있다면 그는 어떤 사람일까?

  1. 저자가 누구인지, 어떤 직업을 가졌는지 알 수 없다. 아이를 키운 저자가 엄마인지 아빠인지, 할머니인지 할아버지인지 최소한의 정보도 담겨 있지 않다. (단, 투고 기획서에서 저자 프로필을 구체적으로 쓴다면내용은 생략될있다.)

  2. 육아 경험담이라는 내용 정도만 짐작할있을 진실한 사랑과 베풂의 가치’란 주제는 너무 추상적이고 광범위하다. 게다가 육아를 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이미 알고 있을 법한 내용이다. 왜, 어떤 계기로 이런 가치를 발견했는지가 짤막하게라도 드러나야 한다.

  3. 많은 초보자가 실수하는 최악의 표현이다. 대개 담담하다’는 표현은 단어 자체가 떠올리는 중립성(더하지도 덜하지도 않은, 감정적 동요 없이 차분한) 때문에고민 없이 써도 착하게 받아들여질 거라고 믿는 듯하다. 그러나 이렇게 쓰면 독자도 마찬가지로 책에흥미를 느끼지 못하고 담담하게 지나쳐 버릴 것이다. 이 표현 하나가 결국책을특색 없이 밋밋한 책으로 만들어 버렸다. 팔겠다는 의지가 없다는 것은 바로표현 때문이다.

  4. 밑줄곳마저 없는 치명적인 누락. 결정적으로 누가책을것인지, 어떤 독자에게 공감을 불러일으킬지가 빠졌다. 예상 독자가 상정되지 않은 책은 존재할 가치가 없다.

  5. 에세이라면 어떤 에세이인지도 드러나야 한다. 국내에 출간되는 에세이만 해도달에 수십 종이다. 출간되면 서점에는 자동으로 에세이 분야에 자리를 잡겠지만 콘셉트에서 그냥 에세이는 없다.

별이 빛나는 창공을 보고, 갈 수가 있고가야만 하는 길의 지도를 읽을있던 시대는 얼마나 행복했던가? 그리고 별빛이길을 훤히 밝혀 주던 시대는 얼마나 행복했던가? 이런 시대에 있어서 모든 것은 새로우면서도 친숙하며모험으로 가득있으면서도 결국은 자신의 소유로 되는 것이다.”

반대로 자신의 원고를 읽고 기쁨을 느끼거나 도움을 얻게누군가가 세상 어딘가에 있을 거라고 상상한다면 계속 나아가도 좋다. 아마도 당신은 이렇게 생각해 볼 수 있을 것이다. 가족이나 친구, 가르쳤던 학생이나 직장 동료가 아니라 어디에 사는 누구인지도 모르며 평생 만날 일도 없지만 나의 원고에 관심을 가져독자, 그런 독자가 있다면 그는 어떤 사람일까?’

당신의 책이 있어야곳은 서점이 아니라 독자가 있는 곳이어야 한다. 떠올릴있는 독자가 단 한 명이어도 괜찮다. 굳이 단 한 명의 예상 독자’를 강조하는 이유가 있다.

첫째, 독자를 부풀리지 말 것. 바꾸어 말해 당신의 원고에 충실한 특정 독자(소수라도 괜찮다)를 찾을 것.

둘째, 그러나 당신의 원고가 세상과 어떻게많은 인연을 맺게 될지 과감하고 자유롭게 상상해 볼 것.

이런 상상과 발견의 과정에서 놀라운 떨림을 경험해 보길 바란다.

예비 기획서를 보내는 일이 낚시와 같다는 점을 기억하자. 낚싯대에 너무 많은 미끼를 달아 놓으면 낚시감을 잃고 만다. 간결하고 간단명료한 방식으로 그리고 열정을 담아 읽는 사람이 감질나도록 만들어야 한다.

기획서에 가제목을 5–6개씩 나열해 놓고 그중 하나가 책의 제목이 되면 좋겠다고도 한다. 사소한 것이긴 하지만 편집자의 눈에는 원고와 콘셉트에 대한 확신이 없는 것으로 비칠있다. 투고하기 전에 충분히 원고를 고쳐라. 가제는 고심해서 만든 콘셉트에서 추출하거나, 차례호기심을만한 것으로 정하면 충분하다.

-정상태, 『출판사에서 내 책 내는 법』, 유유.

Up next 이 원고는 새로운 이야기를 하고 있는가? 이 원고를 필요로 하는 독자가 있는가? 당신의 원고가 분명한 목적과 그에 적합한 구조를 갖추었다면 문체나 기교, 표현력 등에 대한 부담은 어느 정도 떨쳐 내도 된다. 문장력과 스타일만 보고 출판을 결정하는 출판사는 없다. 모두가 삶의 소중한 가치를 발견하고, 사람 냄새를 느꼈다. 미안하지만 그건 주말에 작가는 다른 작가들을 염두에 두며 글을 쓰지만, 아마추어는 자기 이웃이나 직장 상사를 의식하며 글을 쓴다 움베르토 에코는 “작가는 다른 작가들을 염두에 두며 글을 쓰지만, 아마추어는 자기 이웃이나 직장 상사를 의식하며 글을 쓴다. 그래서 아마추어는 그들이 자기 글을 이해하지 못할까 혹은 그들이 자기의 대담성을 용납하지 않을까 저어한다(대개는 부질없는 걱정이지만
Latest posts 📺 오사카안가본사람들TV; 소울리스좌; 토스; 윤성원; 김씨네과일가게; 可哀想に! 📺 와썹맨의 마지막 영상; 문명특급 홍민지PD; 미노이의 요리조리 시즌3; 3개월 만에 돌아온 모티비; 빠더너스와 노잼봇; Dr. Sarang Choi 뉴스레터, 어떻게 읽으시나요? A를 말하고 싶다고, A를 보여줘선 안 된다 경험치를 무너뜨릴 수 있는 용기가 필요하다 Hitori Shuppansha To Iu Hatarakikata 📺 대학 중퇴 후 600만 유튜버가 된 Ryan Trahano; eo; 왁타버스; MBC강원영동 젠틀몬스터 김한국 대표 : 나를 설레게 해라. ‘남들처럼 애쓰려는 중독’에서 벗어나라 그림책을 그리는 마음 센스는 타고나는 게 아니라, 지식의 축적이다 성긴 채 사이로 흘러내리는 민중의 삶 Z세대에게 사랑받는 유튜브 채널 되는 법 한 사람 한 사람의 이야기를 듣고 그 사람에게 필요한 것을 제공하겠다는 마음으로 접근해야 해요 모두에게 팔면 아무도 사지 않습니다 빈도보다 밀도를 챙겨야 해요. 사람들이 깊이 공감하는 콘텐츠는 일상에서 나옵니다. 감자밭, 자기다움이 중요하다 꿈을 꾸고, 그걸 쫓는 중에 발견하는 모든 것은 의미가 있다 송은이의 일, 리더로서 조심하는 것 🍿 넷플릭스식 빈지와칭, 약빨 떨어졌나? 전통적인 TV모델을 따라가는 스트리밍 업체들 📺 임진록, 돌고래유괴단, 장기하, 쓰레기걸, 올로호요, essential; 좋아하지 않는 일에선 감각이 자라지 않는다 CJ ENM 브랜디드 콘텐츠팀 안지훈 PD 인터뷰 200여 년 전 산업혁명 당시에도 공장의 고용주가 노동자들에게 커피를 공짜로 제공했다 ‘오디오판 유튜브’ 꿈꾸는 스포티파이 3대 숏폼 플랫폼 비교 스냅👻, 인플루언서와 광고비 나눈다 그녀가 아이패드 켜고 일기를 쓴다. 전 세계 사람들이 따라 한다. 『에이홍』 The infinite loop, 틱톡의 유니크한 제품 구매여정 아프리카TV 또 사상최대 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