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타일쉐어, 기업가치 2억에서 3000억이 되기까지

2010년 10월 5일, 당시 대학교 4학년생이던 스타일쉐어 윤자영 대표는 연세대학교 창업 강의를 듣습니다. 거기서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인 프라이어 권도균 대표를 만나죠. 한 달 반 후, 프라이머는 스타일쉐어에 투자를 결심합니다. 그리고 10년 후, 기업가치 2억 원이었던 회사는 3000억 원의 기업가치로 성장해 무신사에 인수되었죠.

10년 동안 어떤 일이 있었던 걸까요? 대학생이던 윤자영 대표와의만남부터, 서로 주고받은 이메일까지 볼 수 있는 프라이머의 스타일쉐어 투자스토리공유해봅니다.

📝 2010/10/5 투자결심
연세대학 창업센타 강의멘토를 요청한 팀들을 만나는 애프터모임에 옵저버로 당시 4학년이었던 윤자영학생이 같이와서 만났다. 패션 관련 사업 구상을 이야기했는데, 이야기를 들은지 20분도 안되어서친구에게 창업을 권하고 투자해야겠다고 결심했다. 여러 이야기들이 다른 패션 스타트업들의 구상과는 완연히 다른 본인만의 인사이트가 담겨있다는 인상을 받았다. 특히 스트리트패션 사진 이야기는 진짜 깊은 인사이트가 담긴 혜안이라고 봤었다. 그리고 프라이머에 지원하라고 권하고 헤어졌다. 그날윤자영 학생이 메일을 보내왔다.

📝 2010/11/17 프라이머클럽 7번째 멤버
프라이머클럽 일곱번째 클럽 멤버로 확정하고 알려줬다. 럭키한 일곱번째 팀이 되길 빌었던암시가 진짜 성공으로 만들었던 것이 아닐까? 당시에는 모두싸인이 없어서 무식하게 종이’에 도장’찍는 계약을 했던 때였다. 신분증 복사해서 첨부하고 종이 계약서에 도장찍고 스타일쉐어가 프라이머클럽이 되었다. 그리고…

스타일쉐어는 빠르게 후속투자 받고 행복하게 성장하고 승승장구 했다

라고… 쓰고 싶지만 현실세계는 그리 만만하지 않았다. 프라이머클럽이 되어 아주 작은투자금을 받은지 무려 일년 반이 지나도록 후속투자를받았다. 투자회사들이 전부 스타일쉐어 사업모델에 대해 시쿤둥한 반응을 보이며 투자하지 않았다. 고생 고생했다. 그래도 스타일쉐어는 꿋꿋하게 좋은 고객들을 모으며 성장했지만 성장할수록 돈은 꼬였다. 어쩔 수 없이(라고 쓰고 기쁜마음으로) 프라이머 파트너 다섯중에 세사람(권도균, 이재웅, 이택경)이 돈을 모아서 두번째 자금을 지원했다.

📝 2021/5/17 Exit 소식
그리고 오늘 기업가치가 1500배나 성장한 3천억짜리 exit 소식을 전해주었다. 많은 후배 스타트업 창업자들에게 희망의 빛을 보여주는하나의 선배 창업자가 탄생하는 순간이다.

🗂 참고하면 좋은 것들
윤자영 대표가 2010년에 작성했던 지원서
https://bit.ly/3fKTNop

프라이머 김도균 대표의 페이스북 포스팅
https://bit.ly/2Qrquia

Up next 성공하는 스타트업에는 그들만의 지독한 루틴이 있다 ➊ 배달의민족: (이젠 누구나 다 아는) 배민 초창기 김봉진 대표는 수개월 동안 하루 종일 돌아다니면서 전단지만 모았습니다. ➋ 직방: 초기에 원룸 매물을 확보하기 위해 안성우 대표를 포함한 전 직원이 매일 아침마다 하루 종일 방을 구하러 다녔습니다. 직원 보호를 Cuộc chiến về quản lý nội dung đang được mở ra giữ Naver và Kakao
Latest posts 📺 오사카안가본사람들TV; 소울리스좌; 토스; 윤성원; 김씨네과일가게; 可哀想に! 📺 와썹맨의 마지막 영상; 문명특급 홍민지PD; 미노이의 요리조리 시즌3; 3개월 만에 돌아온 모티비; 빠더너스와 노잼봇; Dr. Sarang Choi 뉴스레터, 어떻게 읽으시나요? A를 말하고 싶다고, A를 보여줘선 안 된다 경험치를 무너뜨릴 수 있는 용기가 필요하다 Hitori Shuppansha To Iu Hatarakikata 📺 대학 중퇴 후 600만 유튜버가 된 Ryan Trahano; eo; 왁타버스; MBC강원영동 젠틀몬스터 김한국 대표 : 나를 설레게 해라. ‘남들처럼 애쓰려는 중독’에서 벗어나라 그림책을 그리는 마음 센스는 타고나는 게 아니라, 지식의 축적이다 성긴 채 사이로 흘러내리는 민중의 삶 Z세대에게 사랑받는 유튜브 채널 되는 법 한 사람 한 사람의 이야기를 듣고 그 사람에게 필요한 것을 제공하겠다는 마음으로 접근해야 해요 모두에게 팔면 아무도 사지 않습니다 빈도보다 밀도를 챙겨야 해요. 사람들이 깊이 공감하는 콘텐츠는 일상에서 나옵니다. 감자밭, 자기다움이 중요하다 꿈을 꾸고, 그걸 쫓는 중에 발견하는 모든 것은 의미가 있다 송은이의 일, 리더로서 조심하는 것 🍿 넷플릭스식 빈지와칭, 약빨 떨어졌나? 전통적인 TV모델을 따라가는 스트리밍 업체들 📺 임진록, 돌고래유괴단, 장기하, 쓰레기걸, 올로호요, essential; 좋아하지 않는 일에선 감각이 자라지 않는다 CJ ENM 브랜디드 콘텐츠팀 안지훈 PD 인터뷰 200여 년 전 산업혁명 당시에도 공장의 고용주가 노동자들에게 커피를 공짜로 제공했다 ‘오디오판 유튜브’ 꿈꾸는 스포티파이 3대 숏폼 플랫폼 비교 스냅👻, 인플루언서와 광고비 나눈다 그녀가 아이패드 켜고 일기를 쓴다. 전 세계 사람들이 따라 한다. 『에이홍』 The infinite loop, 틱톡의 유니크한 제품 구매여정 아프리카TV 또 사상최대 실적